어제 오후쯤 짧은 첫눈이 내렸다며 막 인증샷이 날라오더라구요.

울동네와 그닥 멀지 않은 곳인데 여긴 그냥 대충 맑음이었거든요.


그런데 첫눈.

이젠 그닥 감흥이 없어요.. ㅡㅡ;;;;


아~


내 안에 소녀는 어디 가고.......... 돼지만 남아 있는 걸까요.


그래서 오늘도 닥치고 먹습니다..ㅋ


녜~

날씨가 춥다 보니 자꾸 뜨거운 국물만 찾게 돼요. 

오늘도 따끈한 국물 한 뚝배기하고 왔어요.


굴국밥.


저 맑고 뜨거운 국물  한 입에 '어으~ 시원하다' 요런 추임새 무한 반복 됩니다...


요즘 굴이  저렴하기도 하고 아주 탱글탱글 맛도 좋더라구요.

제철일 때 많이많이 드세요..^^




재료님 모십니다.

1~2인분.

굴 한 봉지(135g), 두부 약간. 청. 홍고추. 부추, 무 약간. 마늘 반 큰술. 건미역 1~2g 정도. 새우젓 1큰술. 소금 약간.

멸치육수 5컵(1000ml)


* 멸치육수는 미리 끓여 준비하세요*


1. 굴은 소금물에 흔들어 씻어 체어 밭쳐 물기를 제거하세요. 미역은 아주 소량만준비해 미리 물에 불려 놓아요.

그 외에 두부. 무는 대략 2인분 기준으로 알맞게 준비하시면 돼요.


   

2. 멸치육수를 붓고 무와 불린 미역을 넣고 무가 익을 때까지 중.약불로 끓여요.

3. 무가 익어갈 때쯤 새우젓 1큰술을 넣고 나머지 부족한 간은 기호에 맞에 소금으로 해주세요.


   

4. 간 맞춘 후 작게 깍둑썰기한 두부를 넣고~

5. 마지막으로 굴과 마늘을 넣고 한 소금 살짝 끓여요. 굴은 오래 끓이면 질기니까 살짝만 끓여요.


   

6. 뚝배기에 밥을 담고~

7. 밥 위에 국물과 건더기를 담고 다시 한 번 끓여요.

마지막에 부추와 파. 홍고추를 올리면 끝.


1년 365일을 연말처럼 모임을 갖고 술을 퍼 잡수시는 울 그분. 

절대 예쁘진 않지만..

어쩔 수 저쩔 수 없이 해장국을 끓여다 바치는 여자에요.. ㅜㅜ 


작은 뚝배기 안에 숙취 해소용 국물과 밥도 숨겨 놓으니 오늘도 술에 쩔어 계신분은 간편하게 후루룩~ ㅎ 

저는 눈 흘기며( ㅡㅡ++).... 또 그 앞에서 한 끼 식사로 후루룹 쩝쩝~ 먹어요..  ㅎㅎㅎ


곧 있을 잦은 술자리 때문에 고생들 좀 하실 텐데..

속풀이용 해장국으로 굴국밥도 끼워주세요. 아주 시원하니 좋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영심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복끼니

    굴국밥~~
    참 맛나보입니다~~
    행복한 토요일되세요~^^

    2012.12.01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굴이 듬뿍들어가 넘 시원하고 개운하겠어요.

    바쁘고 추운 아침에 따끈하게 한그릇 먹으면 하루종일 든든하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2.12.01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으허~ 좋은걸요..!!
    요즘같은 추운날 먹으면 정말 좋겠어요..^^

    2012.12.01 1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시원한 굴국밥 정말 맛 있겠습니다.
    이런 날씨에 제격이지요.

    2012.12.01 1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맞다 지금이 굴 제철이네요. 할아버지 댁이 굴 원산지 통영이라 생각이 나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굴은 제가 편식하는 음식 중에 하나에요. 말캉거리는 식감이
    먹기 쉽지 않더라구요.

    2012.12.02 2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와~ 굴 푸짐하네요.ㅎㅎ
    보양식 !!!

    저 주세효. ^^ 너무 늦었죠?ㅎㅎ

    2012.12.03 06: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오늘 굴 사와서 굴국밥으로 검색했는데, 영심이님 블로그가 나와서 반가운 마음에 보고 갑니다.
    집에 부추가 없는데, 그거 빼도 맛나겠지용? 얼른 해먹어야겠어요.
    레시피 감사합니당~~~ ^^

    2012.12.17 19: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앗~ 예문당님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뵙네요.. ^^

      굴국밥 맛있게 드셨어요?
      사실 부추가 있어야 더 맛있는데... 대신 파 쫑쫑 썰어서 넣으셨겠죠..?^^;;
      맛있게 드셨길 바랍니다...

      그럼 좋은 꿈 꾸세요 ..^^

      2012.12.18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8. 그분께서는 지난밤 술으로 속이 쓰릴 때 영심님 덕에 너무 좋으시겠어요.
    이렇게 한그릇 비우시면 속이 확 풀릴 것 같아요.
    굴부터 알이 통통하니 아주 맛있어 보여요. 뜨뜻하니 아주 맛있겠당~ ^^*

    2014.01.19 14: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때가 연말 술자리가 많을때였는데..
      해장국을 끓여주자니 화가나고.. 그렇다고 또 가만있으려니 안되겠고..
      뭐 이래저래 얼굴만 붉히고 짜증내며 끓였던 기억이나요..^^

      그나저나 올해는 굴 구경도 못하고 지나가나 봐요..^^

      2014.01.20 01:18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